콘텐츠로 건너뛰기
최초의 천체투영기

1923년 10월 독일의 예나에서 최초의 천체투영기(Carl Zeiss 사의 Model I)가 공개되었습니다.  1925년 5월 7일 독일 뮌헨의 도이치 박물관에서 천체투영관이 처음 대중에게 공개되었습니다.  천체투영기가 최초 공개된 1923년 이후 지금까지 천체투영기는 다양한 모습으로 발전해오고 있습니다.

당시의 천체투영기는 지구에서 바라보는 밤하늘 별을 점으로 투영시키는 것이 전부였지만, 현재는 실시간 천체 시뮬레이션이 가능한 디지털 장비가 보급되면서 우주 전체를 사실적으로 표현할 수 있게 되었고, 사람들은 마치 우주여행을 하는 듯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영상, 음악 등을 활용한 이벤트, 라이브 콘서트, 그리고 다양한 문화 행사들이 관람객들의 흥미를 자극합니다. 천체투영관은 천문학 교육의 공간을 넘어 이처럼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지는 공간으로 발전하였습니다. 

최초천체투영기 Carl Zeiss Model I
한국의 천체투영기, 천체투영관

한국에는 해군사관학교에 1957년에 최초의 천체투영기가 도입되었습니다. 1958년 해군사관학교 졸업앨범에서 천체투영기의 사진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최초의 천체투영관은 1969년 광화문 우체국 옥상에 설치된 천체과학관입니다. 이곳에서는 비너스 S3호라는 모델의 천체투영기가 사용되었습니다.  

2023년은 천체투영기가 도입된 후 100년을 기념하는 해입니다. 국내에는 약 100여곳의 천체투영관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다양한 연령층의 사람들이 매년 천체투영관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1958년 해군사관학교 졸업앨범에 실린 천체투영기와 사관생도들
1958년 해군사관학교 졸업앨범
1969년 광화문 우체국 옥상에 설치된 천체투영관의 모습